니코니코 워크숍 대사 기록

기록: C-takeC-take 0:00~30:00


0:00~

하시얀: 자, 시작했습니다. 오늘의 니코니코 워크숍은 「『확보, 격리, 보호』 인터넷에서 화제인 SCP란 무엇인가!?」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이쿠라: 잘 부탁드립니다.

하시얀: 자, 곧바로 코멘트가 「눈 깜빡이지 말 것」이라던가 토마토가 날아온다던가 많지만…
뭐, 빠르게 자기소개로 들어가겠습니다.
오늘은 SCP라는 인터넷에서 화제인듯한 것이라고 상당히 위험한 것이지만서도 소개할려고 합니다.
'
오늘 MC를 담당하고있습니다. 작가와 래퍼를 하고있습니다. "코우사카 하시얀"입니다! 잘 부탁합니다.

고양입니다1!

…고양이입니다.

아무튼, SCP, 는 뭐, "남들만큼은 좋아해서2" 여러분과 함께 SCP를 배워보려고 합니다.
오늘은 "SCP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강사를 모셨습니다. SCP 재단 위키 일본어판에서 관리자직을 맡고있는 이쿠라 케이이치로 씨입니다.
잘 부탁합니다.

이쿠라: 잘 부탁드립니다.

하시얀: 고양입니까!?

이쿠라: 아, 고양이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인텔리전스 핸섬입니다! 잘 부탁해요.

하시얀: 제대로군요.「고양입니다」라고 하니까 토마토가 날아오는군요.

이쿠라: 우와아아

하시얀: 이 이상은 위험할지도 모릅니다.

이쿠라: 아야야야

하시얀: 자, 이제 계속해서, 게임 실황을 하고있으며, 『SCP - Containment Breach』 실황으로 유명한 쿠리고한 씨 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쿠리고한: 네, 오늘 잘 부탁드리겠습니다. 게임 쪽으로 맡아달라고 했지만… 게임 실황 쪽으로요. 그 쪽은… 그렇네요. SCP 쪽의 지식이라고 한다면 어느쪽이냐면, 게임 쪽이 메인이라서…

하시얀: 아, 그럼 게임에 나오는 것들이라면 나에게 맡겨라! 이 말이군요.

쿠리고한: 어, 뭐. 으으으으으으음.

하시얀: 맡겨달라!

쿠리고한: 맡겨달라!고 해도 되겠군요.

어느쪽이냐고 한다면 저는 SCP 쪽은 대충대충이럿, 그런 쪽으로는 기억이 애매하지만 말입니다.

하시얀: 쿠리고한 씨는 그냥 말하고있는데 토마토가 날아오고있어요.

쿠리고한: 어쨰서? 어째서!? 어쨰서!?!?

하시얀: 자, 자, 자

쿠리고한: 에엑? 그렇게 재미없어요? 그렇게나 재미없어요?

하시얀: 뭐, 어찌됐든 잘 부탁드립니다.

자, 거기다가 오늘은 콘텐츠 분야에 박식하신 교수님을 모셨습니다. 시바우라 공업대학의 코야마 유스케 교수님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코야마: 네, 오늘 잘 부탁드립니다.

본업으로는 보시다시피 게임 산업의 연구를 하고있습니다.SCP는 학생들이 관심이 많아서 알게되었습니다.

하시얀: 아, 그럼 이제부터 코야마 교수님도 같이 SCP를 배우는 역할이군요.

코야마: 네. 같이 배워보겠습니다.

하시얀: 자, 그런고로, 이상 세 명이 참가해서 진행해보려고 합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자, 갑작스럽겠지만, 진행하기 전에. 왠 케이크입니까?

쿠리고한: 이거 먹어도 되나요?

하시얀: 이거 먹어도 되나요? 이쿠라 씨, 이거 먹어도 되나요?

이쿠라: 아, 케이크 먹어도 돼요.

하시얀: 것보다 그렇게 시원하게 벗을거면 처음부터 그거 필요없지 않나요? 그 가면 필요없었던거 아닙니까?

쿠리고한: 이제 흑사병 의사도 아니네요.

이쿠라: 마이크 위치가 어긋나는 바람에 방해가 되서…

하시얀: 그럼 필요없었네요!

이쿠라: 네, 네에…

하시얀: 그러면 쿠리고한 씨도 같이 벗어야하는 거 아닙니까?

쿠리고한: 아, 아뇨. 전 벗을 수가 없어서, 이거 가면이 아닙니다.

하시얀: 위험하군요.

쿠리고한: 이거 가면이 아니라서…

하시얀: 본체로군요.

쿠리고한: 본체네요.

하시얀: 그럼 SCP군요.

쿠리고한: 아, 네. SCP라고 자주 말하더군요3.

하시얀: 토마토 날라오고있어요.

쿠리고한: 토마토…

하시얀: 그럼 케이크 먹어도 되나요?

이쿠라: 먹어… 볼까요?

하시얀: 좋아요, 좋아요.4우리는 케이크 먹고 있을 테니, 이쿠라 씨, 갑작스럽겠지만

이쿠라: 네

하시얀: SCP의 세계관이나「SCP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설명해주실 수 있겠습니까?

이쿠라: 네, 알겠습니다. 자, 그럼 바로 SCP의 설명을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네. 그럼 오늘은, 먼저「SCP란 무엇인가」에 대해서 이야기하지 않으면 안되겠군요.

네.

자, 먼저, 「SCP의 세계관, 개요」라는 부분부터 시작해보겠습니다.

「웹 사이트: SCP Foundation이란 무엇인가?」부터입니다. 미국에서 생겨난 셰어 월드형 창작 위키로, 미국, 러시아, 한국 등 10개국의 각 언어판 사이트가 있습니다.
본가의, SCP, 영어판이군요, EN은 올해로 10주년으로, 가입자는 약 3만 8천명입니다.

네.

「셰어 월드란 무엇인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만, "어떤 세계관을 기반으로 다수의 작가가 다수의 작품을 창작하는 스타일"입니다. 그래서, 아메코미(아메리카 코믹스)나 TRPG 시나리오나 이차창작의 일부라던가 하는 것들로, 특히 "누구든지" 쓸 수 있는 것이 오픈 셰어 월드라고 불립니다.

하시얀: 일본으로 치자면 "동인문화"라던가 그런 거에 가깝겠네요.


5:00 경과


이쿠라: 그렇네요.

하시얀: 그리고 아메코미를 모르는 분들을 위해 설명하자면, 아메코미는 회사가 권리를 보유하고 여러 작가가 쓰고있습니다. 이거 간단지식입니다.

이쿠라: 음.

하시얀: 끝.

쿠리고한: 있어보이네요5.

이쿠라: SCP도 사이트에 가입한다면 누구든지 글을 써서 게시할 수 있으므로 여러분들의 가입,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SCP 재단』의 세계관」이라는 부분입니다만, 초상적인 것이 존재하는 세계입니다. 특이한 물품, 괴물 같은 것들이 있어서 그것들을 모르는 일반사회와 대비되어있습니다. 초상적인 조직이 이것들을 둘러싸고 활동하고 있는데, 예를들면 GOC, 부서진 신의 교회라던가 여러가지 있습니다만, 그 중에 재단이 있습니다.

하시얀: 엄청 중2병 느낌이 나네요. 일본식으로 말하자면…

이쿠라: 중이병인 사람들에게 있어선 취향을 저격하는겁니다.

그리고, 초상적이라고 하는 것이 위험한 것입니다. 세계멸망 시나리오라고 하는 것이 있어서, 예를들면, 자기증식하는 잉크가 바다에 흘러간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 역사가 바뀌어 과거가 파괴된다면? 봉인된 신격이 해방된다면?

이런 것을 세계멸망 시나리오라고해서, 예를들면, MK클래스 세계멸망 시나리오, CK클래스 재구축 시나리오 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만, 그것들로부터 정상적인 세계를 지키는 것이 재단입니다. 고도의 과학기술, 막대한 자산을 보유한 국제적인 거대조직입니다. 대중에게는 감추어져있어서, 그저 "크다"라고만 알고있지만, 일반인은 아무도 모르고있다는 세계관입니다.

주목할 점은, 명확한 재단의 전모라는 것이 어디에도 써있지 않아서, 그걸 "거기에 카논, 설정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쓰는 사람의 수만큼 재단이 존재합니다.

예를들면, 그거야말로, 전세계의 사람을 지배하는 초능력자 집단 정도의 규모라는 것이 있다면, 조촐한 규모의…

하시얀: 마을 단위로 존재한다던가, 주민자치회 정도로 존재한다던가 하는것도 있을 수 있겠군요.

이쿠라: 충분히 있을 수 있습니다. 뭐든지 있을 수 있다는 것이 「카논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생각입니다.

하시얀: 2차창작으로 넓혀간다는 것은 명확하게 정의하지 않으면 넓히기 힘들기 때문에,

이쿠라: 그렇습니다.

하시얀: 굳이 이렇게 어물쩡 넘어감으로서, 이차창작이 더 쉬워지는 것이군요.

이쿠라: 관련된 것이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라는 것인데, SCP 재단이 사용하고있습니다. 이걸로인해 누구든지 만든 것을 영리적 목적이든 무엇이든 오케이라서, 다른 사람이 자유롭게 사용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거기다, 만든 것을 또다시 다른 사람이, 거기서 파생된 작품을 만들고, 이런 식으로 무한하게 창작의 고리를 넓혀가는 것이 가능합니다.

하시얀: 아아, 그럼 2차창작같은 것이 있겠지만은,

이쿠라: 네.

하시얀: 권리를 보유하면서도, 다만 모두가 (그 권리를) 보유하고있다는 것인가요?

이쿠라: 그렇습니다.

하시얀: 하지만 조금 더, 조금 자세하게 듣고싶은 것이 있습니다만, 코야마 교수님.

코야마: 네.

하시얀: 크리에이터즈 커먼즈6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이야기해주실 수 있으십니까?

코야마: 먼저 원본을 만든 사람이 있어서, 그거에 대해 무언가를 만든 것이 2차, 거기에 다시금 사용한다면 3차, 4차가 됩니다. 뭐, 귀찮으니 n차라고 말합시다. 라고 하는 것이 대전제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라는 것은 아파치 라이선스 등의 여러가지 라이선스가 있지만, 기본적으로 「상업이용은 자유. 다만, 누구에게서 사용했는지를 제대로 쓸 것」. 이것을 통해 최초로 만든 사람의 명예를 지켜달라는 라이선스입니다.7

하시얀: 그럼 그걸 지키면서 즐기자 라는거군요.

이쿠라: 그렇군요. 저…

하시얀: 코멘트로도 점점 흘러가고있는데요… 괜찮아요! 173의 이야기는 그다지 하지 말아달라고 해서.

쿠리고한: 조금, 그건…

하시얀: 그다지 하지말라고 하는군요.

쿠리고한: 사정이…

이쿠라: 네… 이런 이유로, 이 자료도 나중에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BY-SA 라이선스로 공개되므로, 놓친 분들도 나중에 보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제 재단에 격리되어있는 것에 대해서 설명해보고자 합니다. 오브젝트라고 불리는 것들입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SCP 안에서 초자연적인 것들을 오브젝트라고 부릅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사실 SCP 재단의 작품 내에서는 SCP라고 부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하시얀: 오호

이쿠라: 오브젝트라고 그저 부르고있고, 영어로는 "그것"이라던가 "대상", "목표"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SCP를 전문가처럼 이야기하고싶다면 오브젝트라고 말하는 것이 좋을 것 같네요.

하시얀: 그러니까 작품의 총칭이지만, 작품 내에서는 다루는 것이 SCP가 아니다는거군요.

이쿠라: 그렇습니다.


10:00 경과


이쿠라: SCP라는 것은 Special Containment Productors라는 영단어의 줄임말로, 번역하면 "특수 격리 절차"입니다. 이 단어의 약어로도 불리고있습니다.

이 오브젝트는 작품 내에서 모두 재단의 기밀문서로서 다뤄집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그래서, 불가사의한 항목과 이에 얽힌 이야기로서, 굳이 말하자면 논문에 가까운 문체로 쓰여져있습니다. 여기서 재밌는게, 가끔 검열된 연출이 들어가거나 합니다. 지금 이… (외부에서 지적받음) 아, Procedure였군요. 아, 죄송합니다. 그래서 검은 부분이 [편집됨]이라서 [데이터 말소]와도 같은 느낌으로 쓰여져있습니다.

하시얀&쿠리고한: 이거 엄청 많이 봤죠!8

하시얀: 댓글에서도 [편집됨]이라는 댓글이 (있네요.)

쿠리고한: 검은 녀석도 있군요.

하시얀: 요점은 그 SCP가 다루는 작품이라는 것이 전부 그… 뭐더라… "이런 거에요"라는 설명문이 굳이 논문으로 제출되어서, 요점은 자료풍으로 쓰여져있다는 것 ( 아니겠어요)?

이쿠라: 네, 그렇습니다.

하시얀: 알겠습니다. 그런 점이 엄청나게 재밌는 것이로군요.

이쿠라: 음.

쿠리고한: 정말로 뭔가 있는 걸까(라는 느낌)

하시얀: 그렇죠.

쿠리고한: (「정말로 있다」)라고 느끼게 만드는 점이 정말 재밌죠.

이쿠라: 문의사항에서도 제법 "SCP가 진짜로 있나요?"같은 질문이 가끔 있습니다.

하시얀: 그러고보니, 첫 댓글로 "SCP란 작품이 말입니다"라고 말했더니 "현실이잖아"라고 엄청 날이 서 었던 적이 있었네요.

쿠리고한: 멋있다

이쿠라: 으악, 놓쳤다

하시얀: 아, 얘는 즐기고있구나 라고 생각하는데요.

코야마: 그렇군요…

이쿠라: 그런 식으로도 생각할 수 있군요…

그럼, 이제 다음으로 넘어가고자 합니다. 이번에는 "SCP의 약속"이라는 것입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그럼 SCP를 실제로 보도록 합시다. 자, SCP의 콘텐츠에는 크게 두가지가 있습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SCP 항목과 이야기라고 하는 두가지입니다.

하시얀: 호오오

이쿠라: 지금까지의 대화에서 나온 것들은 전부 SCP 항목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이건 재단이 격리하고 있는 개체에 대해 보고서 형식으로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하시얀: 네, 그렇군요. 아까 설명했던 것이로군요.

이쿠라: 그래서, 오늘은 이를 주제로 설명하고자 하는데, 자세한 내용은 나중에 이야기하겠습니다.

나머지 하나가 이야기로군요. 이것도 재미있는 것이죠. 재단 세계관에 얽힌 짤막한 글, 그러니까 단편입니다. 쇼트 스토리 같은 것이 매우 많습니다. 이건 보고서가 아니라 평범한 이야기글의 형식으로 쓰여져있죠

はしやん: 흠.

이쿠라: 그래서, 이게 아까 "설정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했습니다만, 이것에 대해서는 설정이 사실 존재하게 되기도 합니다.

하시얀: 그렇군요

이쿠라: 같은 세계설정을 공유하는 각기 다른 작가가 쓴 재단 세계 속의 또다른 스토리 시리즈와 같은 것도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SCP 항목이라는 것에 대해서 좀 더 깊게 들어가보고자 합니다.

SCP 항목은 역시 재단의 메인 콘텐츠로, 영어판에서는 3500개의 항목이, 일본에서는 1100개의 항목이 있습니다.

쿠리고한: 일본에도 엄청나게 많이 있군요

이쿠라: 그렇네요.

하시얀: 이거, 이거! 영어판에 비해서 3분의 1밖에 안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다른 나라와 비교해보면 무진장 많은겁니다.

이쿠라: 그렇죠.

쿠리고한: 아아, 그렇지요.

하시얀: 일본인이 엄청 열심히 하는거에요

쿠리고한: 열심히만 하는걸까요?

이쿠라: 방송 마지막에 다시 코너가 있어서 거기서 설명하고자 하므로, 거기서 기억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래서, 개체의 격리방법이나 분류, 실험기록이 이 SCP 항목에서 쓰여져있습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전부 고유 번호로 보통 부르고 있고, 예를 들면서 설명을 해보고자합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SCP-1230

하시얀: 아, 곧바로 SCP라던가, 콘텐츠라던가, 개체와 같은 것들을 해설이라고 해야할까, 설명하는 것이로군요.

이쿠라: 네, 설명해보고자 합니다

쿠리고한: 여기부터 재미있는 부분

하시얀: 네

이쿠라: SCP-1230는… 잠깐 다음 페이지로 가보겠습니다. 실물은 이런 느낌입니다.

하시얀: 오오~

코야마: 잘 못 알아보겠군요.

하시얀: 많네요, 글자가.

이쿠라: 그렇죠.

쿠리고한: 이거 보고서니까요.

이쿠라: 어제 시험삼아 전부 읽어봤는데, 혼자서 읽는데 10분 정도 걸리니까 이 건 나중에 보도록 합시다.

하시얀: 네. 그럼 개요를 부탁드립니다

이쿠라: 알겠습니다. 내용을 요약한 것이 이쪽입니다. 등급은 안전, 백지로 된 책입니다. 안에는 아무것도 쓰여져있지 않습니다.

하시얀: 오호

이쿠라: 다만, 책을 펼치면 "a hero is born"이라는 구절이 표면에 떠오릅니다.

하시얀: 아, 영웅이 태어났다로군요

이쿠라: 그렇죠. 그래서, 책을 펼친 사람은 그 자리에서 환상적인 자각몽, 그러니까 자신이 꿈 속에서 움직일 수 있는 꿈입니다.

하시얀: 네, 네.

이쿠라: 꿈 속에는 북 키퍼라고 불리는 노인이 한 명 나타난다는 것이 이 항목의 내용입니다.

쿠리고한: 이거 엄청 두근두근거리는데요.

하시얀: 말하자면 펼치면… 조금 신비한 꿈을 꾸는 것이로군요.

이쿠라: 그렇습니다.

그래서, 이 보고서의 설명, 이 틀의 형태, 구조를 보고자 합니다.

하시얀: 네


15:00 경과


이쿠라: 가장 먼저 "등급이란 뭘까?"라는 부분부터 시작하겠습니다.

하시얀: 아까 가장 처음에 있었던 것이군요?

이쿠라: 네. 등급이라고 하는 것은 격리의 곤란함을 가리키는 분류입니다. 주로 안전(Safe), 유클리드(Euclid), 케테르(Keter)의 세 종류가 있어서, 이거 사실 위험성과는 별 상관이 없습니다.

쿠리고한: 안전이라도 위험하지요.

이쿠라: 그렇습니다. 안전이라고 해도 엄청나게 위험한 것도 있습니다.

쿠리고한: 안전, 괄호 열고 "안전하다곤 하지 않았다"

하시얀: 분명히, 흘러가던 코멘트를 읽어보니 "안전이라면 괜찮겠지!"라고 하네요.

이쿠라: 이게 지금, "핵은 안전입니다"라는 코멘트가 있습니다만

하시얀: 네

이쿠라: 이를 측정하기 쉽도록 하는 박스 테스트라는 것이 있습니다. 상자에 안전하게 둘 수 있는가에 대한 판단방법입니다.

하시얀: 그렇군요. 요점은 들고다닐 수 있다던가, 하나의 장소에 놔둘 수 있다는 것이 격리한다는 것이죠?

코야마: 아아, 그렇군요.

이쿠라: 그렇습니다. 안전이라면, 핵폭탄도 안전입니다.

하시얀: 운반하기 쉽지요

쿠리고한: 아아, 그런 말입니까? 그랬군요.

이쿠라: 그러니까 상자에 넣어두면 무슨 일이 일어날 지 모르는 것이 유클리드고, 위험해, 상자에 두는 것도 곤란한 것이…

쿠리고한: 케테르. 아아, 그렇군요. 알기 쉽네요.

하시얀: 안전이라고 해서 인체에 무해한 것이라고 치환하면 안된다는 말이군요?

쿠리고한: 음~

이쿠라: 바로 그렇습니다.

이제 이 다음에 나오는 것이 "특수 격리 절차"입니다.

하시얀: 네, 네.

이쿠라: 이건 재단이 책정한 개체의 격리방법을 가리킵니다.

하시얀: 호오

이쿠라: 예를 들면, SCP-1089, 늙은이입니다. 쿠리고한씨가 아마 괴로웠을거라고 생각합니다만.

쿠리고한: 아, 얜 정말…

하시얀: (게임) 실황할 때 말이죠

이쿠라: 그래요, 그래요. 실황할 때 말입니다.

이건 복잡하고 견고한 벽에 가두는 방법을 사용하는데, 다른 개체는 세계 규모의 정보통제를 실시한다던가 합니다. SCP-871, 이건 케이크로 된 SCP입니다. 무한히 증식하는 케이크로, 먹지 않으면 우주 전체로 증식하니까 여러분들 빨리 드셔주시면 안되겠습니까?

하시얀: 늘어나는거 기다리고있거든요!

코야마: 끝없이 케이크를 먹어도 늘어나는군요.

쿠리고한: 또 먹고싶다…

하시얀: 좀 더 케이크 먹고싶으니까 기다리고있어요!

쿠리고한: 또 먹고싶다

하시얀: 아까부터 계속 "케이크 다 먹었어?"라고 신경쓰이는 코멘트를 다는 사람도 있었는데요

쿠리고한: 계속 흘러가고있어

하시얀: 모으고있다고! 이쪽은!

이쿠라: 뭐, 그렇군요. 모아서 먹는거군요.

하시얀: 네

이쿠라: 네

자, (격리 방법의)다른 하나는 "산다"라는 것도 있습니다.

하시얀: 오호라

이쿠라: 이건 창문인데, 김 서린 창문에 낙서하는 경우 있지 않습니까?

하시얀: 있죠.

이쿠라: 그런 낙서를 하는 수수께끼의 존재인데,

쿠리고한: 귀엽다

이쿠라: 이를 격리하기 위해 "그럼 거기서 살자"라고 된 것이 이 SCP입니다.

하시얀: 그렇군요

이쿠라: 이른바 특수 격리 절차에서도 여러가지 종류가 있어서, 위험성과 이 절차도 별 관계가 없습니다.

하시얀: 확실히 그렇군요.

이쿠라: 그렇습니다.

하시얀: 대처방법 같은 것이로군요

이쿠라: 대처방법에 따른 내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가장 메인이 되는 부분이 "설명"이라는 부분입니다. 이곳에서는 외견이라던가 성질이라던가, 나중에 면담했던 기록이라던가, 탐사했던 기록, 실험한 기록 등이 쓰여집니다. 그리고, 별개의 독립적인 글로 된 것도 있으며, 여기서 보안 인가에 따른 열람제한이 들어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시얀: "실험기록은 다음을 참조"라는 것도 있으니까요.

이쿠라: 그렇습니다. 저런 탐사기록은 마지막이 보안 인가가 너무 높아서 읽을 수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쿠리고한: 저러면 진짜 신경쓰이던데.

하시얀: 그렇죠.

쿠리고한: "읽게 해줘~"라고 하게됩니다. "읽게 해줘~"

하시얀: 읽게 해주지 않는 부분에서 매력이 있죠.

쿠리고한: 맞아요. 반대로 "뭘까"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점에서 그렇죠.

이쿠라: 그렇죠. 그럼 실제로 SCP 개체를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하시얀: 알겠습니다. 역시, 실제로 보는 것이 가장 알기 쉬운 것이니까요.

쿠리고한: 그렇죠. 그 편이 좋겠네요.

이쿠라: 그렇죠? 그럼 먼저 "SCP-140 - 미완의 연대기"부터 들어가보고자합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네

등급은 케테르입니다. 고대 다에바인 문명이라고 불리던 문명의 역사서로, 책의 제목은 "다에바의 연대기"라고 불립니다. 비정상적인 특징으로는 주위의 잉크를 흡수하면 (책의) 기록이 늘어난다는 점입니다.

하시얀: 오호라

이쿠라: 이 때 실제로 역사가 바뀌어서, 다에바인 문명이 멸망한 시대가 조금씩 현대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하시얀: 이거 엄청나게 무섭네요.

이쿠라: 네. 무서워요.

쿠리고한: 역사를 바꿔버리는 것이로군요.

이쿠라: 그런 겁니다.

하시얀: 알기 쉽게 말하자면… 알기 쉽게 말할 수 있으려나?

쿠리고한: (웃음)

하시얀: (알기 쉽게) 말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책을) 펼치면 고대 다에바인 문명이라는 과거에 일어났던 일의 역사서이지만, 점점 주위의 잉크를 흡수하면 기록이 바뀌고있어서, 지금의 시대까지 그 다에바인 문화가 게속되고있다는 것이로군요.

이쿠라: 그런 겁니다.

하시얀: 하지만 언젠가 멸망하기 때문에, 자기들까지 말려들지 않을까 하는… 무서운 것이군요.

쿠리고한: 이건 어찌할 수 없군요.

이쿠라: 그렇군요. 예를들면 만약 산업혁명기까지 남아있다고 한다면, 그것만으로도 문명의 발전이 쇠퇴하지 않을까 합니다.


20:00 경과


하시얀: 그렇죠. 실제로 수증기10라는게 개발되는 것과는 상관없이, 연대기쪽 시대에 맞춰져버리는 것이니까 (문명의 발전이 쇠퇴해버리는 군요)

이쿠라: 네 그런겁니다.

하시얀: 무서워… 무서워…

쿠리고한: 우리들도 사라져버릴지도 모르겠네요.

하시얀: 그쵸! 사라져버립니다.

쿠리고한: 그러니까 과거가 바뀌어서 "타임 패러독스라고!11"가 되어버리는군요

하시얀: 대처법으로는 잉크를 근처에 두지 않는 것이 아닐까요?

이쿠라: 그렇죠. 잉크가 없는 환경에서… 방에다 놔두는 정도입니다. 다만, 난감한 건 서류라는 것들이 있어서… (잉크가 없는 환경을 만들기 어렵다)

하시얀: 그렇군요. 가까이서 보고서라던가 쓸려고 한다면…

쿠리고한: 아아, 거기서부터 잉크가… (흡수되어 버린다)

하시얀: 잉크가 점점… (흡수되어 버린다)

쿠리고한: 음? 그나저나… 어느정도 범위죠? 제법 범위가 넓을까요?

이쿠라: 아아, 범위… 범위… 어디보자…

코야마: 대학교에는 둘 수 없겠네요, 이거.

하시얀: 대학에는 둘 수 없죠.

쿠리고한: 대학교에 놔뒀다간 한순간에 팟!하고 (잉크를 흡수하겠죠)

하시얀: 그리고 출석부에 적힌 이름이 전부 사라지니까, 모든 출석점수는 0점입니다.

이쿠라: 참고로 이거 발견한 곳이 분명 대학교라고 기억하고있어요.

하시얀: 그럼 그 대학교 더이상 운영되진 않겠네요.

쿠리고한: 위험해, 위험해요.

하시얀: 그래도, 생각해보면 지금 시대에는 약하군요.

이쿠라: 그렇군요

하시얀: 요즘은 디지털화가 되어있어서

쿠리고한: 조금은 진정될지도 모릅니다.

이쿠라: 그럼, 이제 살짝 보여졌습니다만, 다음 SCP로 넘어가보고자 합니다.

쿠리고한: 할미래(웃음)

이쿠라: SCP-517「할미는 안단다」라는 SCP입니다.

쿠리고한: 이게 뭔가요?

이쿠라: 등급은 안전(Safe)입니다.

하시얀: 오오, 그럼 안전하겠군요!

이쿠라: 네, 그렇습니다! 등급과 위험성은 별로 관계가 없습니다!

하시얀: 안전하다!

쿠리고한: 안전하다! (웃음)

이쿠라: 인간 모양의 점술 기계로, 한 시간에 한 번, 근처의 인간을 제멋대로 점칩니다. 점친 결과를… 역할이라고 해야할까요? 팟!하고 내보내지만, 안에는 좋지 않은 내용이 여러가지 쓰여져있고, 점쳐진 사람은 그 다음날 아침 1시 43분, AM에 어둡고 좁은 곳에서 대량으로 자라나서 늘어나는 손에 세차게 구타당한다고 합니다.

쿠리고한: 헉…

이쿠라: 생존자는 아직까지 없습니다.

쿠리고한: 이거 그거네요. 오토 "데스노트12"네요.

이쿠라: 그런겁니다.

쿠리고한: 오토 데스노트 (웃음)

이쿠라: 오토 데스노트입니다.

하시얀: 심지어 제멋대로 찾아오는군요?

이쿠라: 네네, 그렇습니다.

쿠리고한: 점친 결과는 상관없나요?

이쿠라: 점친 결과는 대부분 상관이 없습니다.

쿠리고한: 점친 결과는 상관이 없고, 점친 시점에서 이미…

이쿠라: 점친 시점에서…

쿠리고한: (비정상적인 특징이) 발생하네요.

하시얀: (점의 결과가) 좋은게 나온 적은…

이쿠라: 본 적 없습니다.

하시얀: 없군요. 보고서에도 없나요?

이쿠라: 없습니다.

하시얀: 아아…

이쿠라: 참고로, 점을 쳤던 박사가 "그럼 헬기로 도망가자"라고 해서 도망갔습니다만, 불가능했습니다. 회전익 그림자에서부터 팔이 자라나서, 그대로 말려들어서… 라는 패턴입니다.

하시얀: 그럼 점친 결과는… 어떠한 초자연적인 뒤틀림이 발생해서 달성하는군요.

쿠리고한: 대단하다…

이쿠라: 어떻게하더라도 도망칠 수 없습니다.

쿠리고한: "부끄럼쟁이" 같네요.

이쿠라: 그런 겁니다. (웃음)

쿠리고한: 어디를 가든 무조건 쫓아오는군요.

하시얀: 아아, 이건 SCP의 좋은 점인데, 일본어로 번역한 것이 직역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별칭이 참 좋네요.

이쿠라: 아아~

하시얀: 왜냐면, 전혀 무섭지 않잖아요.

이쿠라: 음.

하시얀: "할미는 안단다"라니. 어째선지 일본에서라면 "할머니의 지혜주머니" 같잖아요? 뭔가 좋은 걸까? 라고 생각했는데…

이쿠라: 그렇죠 (웃음)

하시얀: 근데 오토 데스노트니까…

코야마: 번역된 미스테리13는 의외로 (제목이) 좋은게 많네요.

하시얀: 호오

코야마: 멋있다

이쿠라: 어쩐지, 번역할 때 따로 의역을 한다던가하는 많이 있어서, 역시, 그, 뭐냐…

하시얀: 직역보다는(좋다)?

이쿠라: 그렇죠. 반대로 직역하는게 좋다는 사람도 있고.

하시얀: 네, 네, 네, 네, 네…

이쿠라: 역시 여러 사람이 만드는 콘텐츠라서, 그, 뭐랄까…

코야마: 표현이 약간 딱딱해서, 긴박함이 묻어나오는 느낌일까요? 논문체적인 그런거요.

이쿠라: 그렇지요.

코야마: 어쨌든 리얼리티가 느껴지는 듯한 표현이 하고싶다?

하시얀: 확실히, 그, 보고서라는 관점에서 보면 딱딱한 편이 좋을지도 모르겠지만서도, 엔터테인먼트라는 점에서 보면 역시 의역하는 편이 좋은 것 같지요?

이쿠라: 그렇죠.

쿠리고한: "알기 쉬움"이라는 점에서…

하시얀: "알기 쉬움"이군요.

쿠리고한: 전 한자를 잘 읽지 못해서, (딱딱한 문장은) 좀처럼

하시얀: 확실히(쿠리고한 씨 한자 잘 못 읽죠)

이쿠라: (웃음)

쿠리고한: 보고서 느낌으로 되어있으면 "음, 뭐라고 읽지? 이건가?"로 되거든요.

하시얀: 어려운 한자가 말이죠.

쿠리고한: 그렇죠.

이쿠라: 그럼, 다음 SCP로 가볼까합니다. 다음 SCP 입니다만, 음, 시청자 분들은 음소거해주시기 바랍니다.

하시얀: 아, 그렇군요!

쿠리고한: (웃음)

이쿠라: 어, SCP-2521로, 어, 검은 원, 검은 원, 뭐시기뭐시기라고 하는 놈입니다.

하시얀: ████14ってやつですね

쿠리고한: 뭐야, 이건?

이쿠라: 음, 이건 말입니다… 그, 이런 식으로 설명이 됩니다. 오늘을 위해 좀 그려와봤습니다.

하시얀: 알기 쉽군요.

이쿠라: 그러합니다. 어디보자, 먼저… 부호적으로 K, K, K로군요. 등급이.

쿠리고한: K로군요.

이쿠라: K입니다. 네, 높이는 저 정도입니다.

하시얀: 네

이쿠라: (그림의) 중간에 있는 정도입니다. 그래서, 이, 하얀 사각형을, 그렇게 하는게 가능합니다.

하시얀: 네

쿠리고한: 아아, 그렇군요.

이쿠라: 그, (개체의) 끝부분에서 이렇게,

쿠리고한: 끈적끈적

하시얀: 흐느적하게 (점액이 나옵니다)

이쿠라: 흐느적하게 나옵니다.


25:00 경과


이쿠라: で、えっと、あのぅ███15っていうのはわかんなくて

하시얀: はい

이쿠라: あの、██16っていうのは

쿠리고한: (笑)

이쿠라: わかります

하시얀: うん(笑)

쿠리고한: うん(笑)……お、おぅ17……はい。大丈夫かな?これ(放送として成り立つかな)?

하시얀: これだけじゃない!

이쿠라: これだけじゃないんですよ!

하시얀: これだけじゃない!

이쿠라: 性質的にはこれだけです。でも、でも、これを実験して見た記録があります

쿠리고한: ほぅ!

이쿠라: 実験記録も!

하시얀: そっち見ればわかる!

쿠리고한: 実験記録もこれ(画像)!?

이쿠라: 実験記録もこれです!……実験記録もこれです

쿠리고한: これダメなのね(文章とか声にしたら)。とにかくもう

이쿠라: とにかくダメなんです

쿠리고한: ダメなんですね。言っちゃぁ

이쿠라: あのぉ███18ってするのがダメなんです

쿠리고한: うぅん……

이쿠라: で、Aは……実験Aです。まずあのぉこのぉあの人がアレとコレを前に……

하시얀: はい

이쿠라: しますよね?

쿠리고한: (笑)

이쿠라: で、アレをココにこうしてって言うのをするとですね。ボヤァっとこう後ろからボヤァっと来て、こうスッとね、バサァ19……ってするっていうのが実験Aです

하시얀: 実験Bは?

이쿠라: はい

하시얀: (笑)

이쿠라: 実験Bが、今度はアレの前にいて、コレをじゃあ████20ってやってくれってやつです。そうすると後ろからボヤァっと来て████ってやってる人を████████ってって、で████って一緒に……(このオブジェクトは)やばいって感じです

하시얀: まぁ一応説明しておきたいんですけど……育良さんが壊れた訳ではないです

코야마: あ、そうなんですね

쿠리고한: そういうSCP

하시얀: 壊れた訳ではないです

쿠리고한: そういうSCPです

하시얀: そういうSC……まぁなんですかね。文字と音で表す事によって表現すると連れ去られる。記録が残せないよって奴なんで、今育良さん頑張ってたんですけど……

이쿠라: はい

하시얀: まぁほぼ喋ってたんで、死にます

이쿠라: あぁそうですね

쿠리고한: 死にます

이쿠라: あのぉ……

하시얀: 放送が終わったぐらいに連れ去りになります

이쿠라: あのぉ……もう少し(生きたかった)……お疲れ様です(さようなら)。すみません、お疲れ様でした

쿠리고한: お疲れ様でした

이쿠라: はい

하시얀: 命をかけて報告を……

쿠리고한: 命を投げて我々にね

하시얀: あの、でも育良さん

이쿠라: はい

하시얀: Dラン、Dの職員なんで大丈夫です

쿠리고한: 俺と一緒だ!

하시얀: 一緒一緒

쿠리고한: 一緒の人だ。俺もD職員だから

이쿠라: おかしいなぁ、アレ?管理者、管理者

쿠리고한: 管理者だけどD職員♪

이쿠라: じゃあ次のSCPに行こうと……

쿠리고한: おぉなんだこれ?

이쿠라: これはですね。続いてはネタ系です。

하시얀: おっ!

쿠리고한: あぁ

이쿠라: SCP-2433「これは間違いなくバーニー・サンダースへの支援になってない」っていう

쿠리고한: なんかラノベのタイトルみたいな

하시얀: 最近流行の長い系のね

이쿠라: ちなみに旧題は、これ新しいタイトルなんですよ。旧題は、その名も「バーニー・クソコラグランプリ」です

一同: (笑)

쿠리고한: え?あぁそういう事か(笑)

이쿠라: はい。でオブジェクトクラスはEuclidで、オブジェクトとしてはアメリカ上院議員バーニー・サンダースのコラ画像です。で、異常性を発揮するのが、実は閲覧ではなくてSNSでシェアしたり、画像にコメントした時に異常が発生します

하시얀: はいはいはい

이쿠라: どんな事が起きるかというと議員の近くに25セント硬貨が出現します

하시얀: ガッツリ稼げますやん

이쿠라: そうなんですよ。確か今までに80ぐらいだったかな

하시얀: へぇ、で

이쿠라: で、バーニー氏が稼いでいる

쿠리고한: ほぅ

이쿠라: はい

하시얀: 非課税なんすかね?

이쿠라: えー……どうなんですかね……

쿠리고한: 非課税(笑)

이쿠라: 公職選挙法とか大丈夫なのかなって感じです

쿠리고한: ちょっと(肖像権等で)ギリギリ……

하시얀: これ、でも向こう(アメリカ)っぽいスね

이쿠라: そうですね

하시얀: 政治家で遊ぼうっていうのが、凄いそう(アメリカらしい)し、後はSNSのシェアっていう現代感

이쿠라: そう、そう。そうです。

쿠리고한: んん~今時っぽい

하시얀: 今時っぽいのが凄く良いし

이쿠라: で、ちょっと面白いのが、このオブジェクトを作ったってなってるのが要注意団体Gamers Against Weedっていう団体がいまして。こいつ等がこの画像を作ったっていう設定になっています。で、こいつ等何かって言うと、要は「SNSとかネット使って面白い事やろうぜ」的な人達ですね

하시얀: なるほど

이쿠라: すげぇざっくりした説明だったんですけど

쿠리고한: それだけ聞くと、なんか普通にインスタ蝿21になってるのかなとかそんぐらいな感じがする

이쿠라: まぁ、やってる事が、迷惑っちゃあ迷惑……

하시얀: なるほど!

이쿠라: 財団としては

쿠리고한: あぁまぁそういうの作っちゃってるから

이쿠라: そうです

하시얀: まぁ確かに異常性が発生しちゃってる訳ですからね

이쿠라: そうなんですよ。で…

쿠리고한: そういうのも(SCPに)なっちゃうんですね

하시얀: これ、でも俺欲しいな

이쿠라: (笑)

하시얀: 欲しいなっつか俺のコラ画像で俺に25セント入って来て欲しい

쿠리고한: 25セントで良いんスか?

하시얀: 25セントで良い

쿠리고한: 25セント?25円じゃなくて?25セントで

하시얀: 25セントの方が……あれ?……25セントの方が(25円より)高い?

코야마: 2割ぐらい(25セントの方が25円より)高いですね

쿠리고한: 25セントの方が高い

하시얀: あ、そうだね!

이쿠라: あ、(皆さんの)解説がわかりやすい。ありがたいですね。

……というのがこのSCPでした。はい

하시얀: これComicalですよね。滅茶苦茶

이쿠라: そうです、そうです。

쿠리고한: ネタ系

이쿠라: で、こういうのもありつつ、今度は真逆にホラー系に触れるのが、SCP-2480「未完の儀式」です

하시얀: タイトルからそう(ホラー系)ですよね

이쿠라: そうです、そうです

쿠리고한: 「未完の儀式」。中二(病みたいな名前)だな。これ

코야마: 『SILENT HILL22』とかあんな感じですよね

쿠리고한: あぁそうですね

하시얀: あぁ良いっスね

이쿠라: 雰囲気的には正にそれ(『SILENT HILL』)です。で、オブジェクトクラスはNeutralizedと呼ばれるもので

하시얀: これさっきなかったですよね?

이쿠라: そうです

쿠리고한: クラスが

이쿠라: そうです。クラスは3つだけではなくて、複数あります。


30:00経過


特に指定がない限り、このサイトのコンテンツには次のライセンスが適用されます: Creative Commons Attribution-ShareAlike 3.0 License